부산문화예술계 미투운동 기록 프로젝트
온라인 아카이브 전시

2018.03.06 [파이낸셜 뉴스] 확산되는 '미투' 운동에 부산, 공공기관 특별점검


기사제목: 확산되는 '미투' 운동에 부산, 공공기관 특별점검


보도날짜: 2018년 3월 16일

 

언론신문: 파이낸셜 뉴스 

 

보도기자:  권병석 기자

 

기사원문: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전방위로 확산되면서 부산시와 민간단체들이 공공부문 성폭력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감사관실을 주관기관으로 이달부터 6월까지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유관단체 등 지역 2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벌이고 있다.


부산시는 이들 기관에서 성폭력 예방교육을 수립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실제 성희롱 등 성 문제가 발생했는지 등도 중점 점검하기로 했다.


이번 특별점검에서 성희롱 등 성 관련 문제가 발생한 기관이나 발생 우려가 큰 기관이라는 사실이 확인되면 여성가족부에 심층점검을 의뢰해 정확한 실태를 확인하고 관련자를 엄중히 처벌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성희롱이나 성폭력 가해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고 별도의 성희롱과 성폭력 특별신고센터도 운영하기로 했다.


민간단체들도 자체적으로 미투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부산의 지역 예술인들은 최근 '부산 문화예술계 반성폭력 연대'를 결성했다.




이 연대는 문화예술계 내 만연한 성폭력을 폭로하는 데 그치지 않고 신고센터 설립과 실태조사, 법적 지원 등 실질적인 변화를 촉구할 수 있는 제도를 끌어내자는 것이 목적이다.


부산성폭력상담소도 오는 8일 금정예술공연지원센터에서 미투운동 긴급 토론회를 열고 피해 당사자, 활동가, 시민단체, 시민 등의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한 뒤 미투 대책위 활동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달 중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 대나무숲'이라는 익명 게시판을 만들어 누구나 안전하게 미투 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원문 링크: https://www.fnnews.com/news/201803061749546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