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예술계 미투운동 기록 프로젝트
온라인 아카이브 전시

2018.10.20 [부산일보] 부산시 문화예술 성폭력대응센터 연장운영 불허 반발


기사제목: 부산시 문화예술 성폭력대응센터 연장운영 불허 반발


보도날짜: 2018년 10월 20일

 

언론신문: 부산일보

 

보도기자:  박진홍 기자 

 

기사원문: 


부산시가 '미투(#Me too)' 운동을 계기로 지역 문화예술계의 성폭력 실상이 심각한 사실이 확인된 후 가동해온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특별대응센터(이하 성폭력대응센터)를 예산 문제 등을 이유로 연장 운영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큰 반발을 사고 있다.


부산문화예술계 반성폭력연대와 부산미투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11시 부산시청 정문 앞에서 부산시가 부산문화재단과 함께 운영해온 성폭력대응센터를 시한인 이달 30일까지 운영한 후 활동을 종료하겠다고 밝힌 것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 7월 2일부터 가동에 들어간 성폭력대응센터는 부산성폭력상담소가 위탁 운영 중이며 부산문화예술계 반성폭력연대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주최 측은 회견에서 "문화예술인과 여성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그 변화를 만들어내고 안전한 제도를 구축하는 것은 부산시와 부산문화재단이 마땅히 해야 할 역할"이라며 "하지만, 부산시는 성폭력대응센터 상시운영은 말할 것도 없고 여성폭력 문제 개선에 예산과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방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성폭력문제를 예술인 복지의 관점에서 인식하고 있다면 적극적으로 대책을 마련할 주체는 부산문화재단의 예술복지지원센터"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문화재단은 예술인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부산시에 관련 예산을 요구해야 하는 의무를 실행하지 않고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에만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주최 측은 성폭력대응센터가 '한시적 운영'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10월까지 1000여 건의 성폭력 피해 상담을 진행했다는 사실을 거론하며 "짧은 시간 내 이뤄진 피해 상담이라는 것을 고려했을 때 문화예술계 성폭력은 매우 심각한 사안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부산시는 문화예술계 성폭력 문제의 심각성과 지속적인 피해지원이 객관적으로 절실하게 요구됨에도 예산상의 이유로 지원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결국 내년에 성폭력 피해지원 예산편성은 불발됐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부산문화재단에 대해서도 "성폭력대응센터를 연장할 근거가 없으며 부산시에서 결정되어야 할 일이라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부산문화예술계 반성폭력연대와 부산미투대책위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부산시에 '성폭력대응센터 상시운영'과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지원을 위한 충분한 내년 예산 확보'를 요구했다. 또 부산문화재단에 대해서는 "재단 내 예술인복지지원센터를 통해 예술인들의 성폭력 피해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성명에는 부산성폭력상담소 등 20여 곳의 시민·문화 관련 단체들이 참여했다.


박진홍 선임기자 jhp@busan.com


원문 링크: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181020000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