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예술계 미투운동 기록 프로젝트
온라인 아카이브 전시

2018.10.19 [국제신문] [단독] 부산시 문화예술계 성폭력 대응센터 피해 신고 1000여건 육박해도 문 닫는다


기사제목: [단독] 부산시 문화예술계 성폭력 대응센터 피해 신고 1000여건 육박해도 문 닫는다


보도날짜: 2018년 10월 19일

 

언론신문: 국제신문

 

보도기자:  정지윤 기자

 

기사원문: 


부산시가 ‘부산 문화예술계 성폭력 대응센터’(대응센터)를 예산 상의 이유로 연장 운영하지 않겠다 밝혀 물의를 빚고 있다.


올해 부산지역 문화예술계 ‘미투(#Me Too)’ 운동이 확산되면서 문화예술계 성폭력의 심각한 실상이 드러났다. 부산의 연극계, 영화계, 미술계, 예술 공공기관, 예고 스쿨미투, 예술대학의 성폭력 등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이어졌고, 많은 이들의 지지와 연대의 손길이 곁에 있었다. 부산 문화예술계 미투운동으로 연극인 이윤택과 연희단거리패, 경성대 교수였던 배우 조재현, 미술대학 내 성폭력, 예술고등학교에서의 성희롱 사건이 민낯을 드러날 수 있었고, 피해자에 대한 지역정부와 사회의 지원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부산시는 피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지난 7월 부산문화재단과 함께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 특별대응센터’를 열어 10월 30일까지 법률 및 의료상담, 대응 지원 등을 하겠다 밝혔다. 하지만 예산 부족으로 인해 한시적 운영이라 당시에도 상시적인 성폭력 피해 전담·신고 지원창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4개월이 지나 10월까지 대응센터에서 이뤄진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상담은 1000여 건이다. 짧은 시간 내 이뤄진 피해 상담이라는 것을 고려했을 때 문화예술계 성폭력은 매우 심각한 사안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는 통계다.


하지만 부산시는 예산 부족과 내년 예산 편성이 안되었다는 이유를 들어 센터 운영 지원을 연장하지 않겠다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문화재단은 대응센터를 연장 할 근거가 없고 부산시에서 결정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책임을 떠넘기기 급급한 실정이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지난 18일 ‘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지원 대응센터 상시운영을 부산시에 촉구합니다’는 제목의 청원을 올린 청원인은 “부산시와 문화재단은 피해지원 센터를 열어놓고 피해자에 대한 이후의 지원도 예산편성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부산시의 무책임함은 성폭력 피해를 입은 개개인들이 투사가 되도록 만드는 구조,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가 있어도 법과 제도의 사각지대에서 더 이상 안전지대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청원인은 “문화예술인과 여성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제도를 구축하는 것은 부산시와 부산문화재단이 마땅히 해야 할 역할이다”며 “문화예술계 성폭력은 예술계 내의 권력과 구조적 문제로 인해 피해가 이어져 예술계의 특이성을 반영한 전문적인 피해지원 및 센터운영이 필수적이다. 피해자들이 피해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대응센터 상시운영과 피해자 지원방안을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19일 대응센터와 부산문화예술계반성폭력연대는 이날 오전 11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러 부산시에 대응센터 상시운영과 성폭력 피해지원을 촉구할 예정이다. 정지윤 인턴기자 


원문 링크: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81019.99099008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