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예술계 미투운동 기록 프로젝트
온라인 아카이브 전시

2019.12.06 [부산일보] ‘부산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예방센터’ 예산 전액 삭감 반발


기사제목: ‘부산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예방센터’ 예산 전액 삭감 반발 
                         시의회 경제문화위 계수조정서 전액 삭감 결정
                         부산문화예술계 반성폭력연대 등 반발 성명
                          “일부도 아닌 전액 삭감, 센터 문 닫으라는 말”


보도날짜: 2019년 12월 6일

 

언론신문: 부산일보

 

보도기자:  오금아 기자

 

기사원문: 


2019년 4월부터 운영이 시작된 ‘부산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예방센터’의 내년도 예산 전액 삭감 소식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열린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 상임위 계수조정 결과 부산문화재단 고유목적사업 출연금 중 ‘부산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예방센터’ 예산 1억 전액 삭감을 결정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부산문화예술계 반성폭력연대, (사)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문화예술계성희롱·성폭력예방센터와 50개 시민단체는 성명서를 내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를 외면하고 피해지원 예산 전액을 삭감하는 부산시의회는 들어라’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 사건은 작년 44건에 이어 올해에만 73건에 달하는데, 부산시의회가 부산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를 외면하고 지원을 끊으려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부산문화예술계 반성폭력연대의 송진희 작가는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 전담기구의 필요성은 이미 2017년 문체부와 예술인들이 성평등위원회 논의에서 문화예술계 내에 독자적인 신고센터 설치를 권고한 바 있는데 이번 시의회의 결정은 모든 것을 원점으로 돌려놓는 행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성폭력·성희롱예방센터 상담 실무자인 최은순 씨는 “운영 예산 일부도 아닌 전체 예산을 삭감하는 것은 센터 문을 닫으라는 말이다. 엄연히 문화예술계에서 피해자가 발생하고 피해 지원을 하고 있는데 이 피해자분들을 어쩌라는 말인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문화재단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긴급회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 관계자는 “우리도 난감한 입장이다. 12일까지 진행되는 부산시의회 예결특위에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단체와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오금아 기자 chris@


원문 링크: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19120618180849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