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예술계 미투운동 기록 프로젝트
온라인 아카이브 전시

2020.04.24 [한겨레] 부산 여성·시민단체 오거돈 성추행 정치 비화 경고


기사제목: 부산 여성·시민단체 오거돈 성추행 정치 비화 경고


보도날짜: 2020년 4월 24일

 

언론신문: 한겨레

 

보도기자:  김광수 기자 

 

기사원문: 


부산의 여성·시민단체들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부산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상담소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 교육희망네트워크, 캠퍼스페미네트워크, 부산문화예술계반성폭력연대는 24일 ‘정치권과 언론은 성폭력 2차 가해의 그 입 다물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어 “모든 성폭력 범죄는 피해자 입장 중심으로 대응해야 한다. 민주당 사전 인지 주장은 피해자의 의도와 벗어나 결과적으로 2차 가해의 한 형태이며, 오히려 오거돈 성폭력 범죄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행태에 다름 아니다”고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또 “오거돈 성폭력 범죄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피해자와 지원기관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행위를 당장 멈추라. 오거돈 성폭력 범죄에 대한 정치적 책임이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공직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재발방지를 ‘입’이 아니라 행동으로 증명하라”며 “오거돈 성폭력 범죄 해결의 핵심은 성 평등 조직문화 정착과 저급한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데 있으며, 향후 본 사건에 대한 모든 논의는 가해자 처벌, 피해자 보호, 제도 개선과 재발방지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문 링크: http://www.hani.co.kr/arti/area/yeongnam/941928.html#csidx9977c49c4b107cbac6c9e9268a88b92